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문] 이제 양치기도 아니고 인간도 아닌, 변화한 자, 빛에 둘러싸인 자로서 그가 웃고 있었다! (p. 283)

[참고] No longer a shepherd, no longer a man - a transformed being, surrounded with light, laughing!

[풀이] 위의 예문에서 양치기도 아니고 인간도 아닌 자란 도대체 누구일까? 왜 니체는 양치기와 인간을 구분하여 말한 것일까? 설마 양치기를 인간보다 못한 존재라고 여긴 것은 아닐테고, 그가 "빛에 둘러싸인 자"가 되었다는 대목에서 어렵지 않게 예수를 떠올릴 수 있다. 따라서 양치기는 양을 치는 자, 즉 목자가 아니라, 자라투스트라가 바라본 예수와 같은 존재일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그는 예수와 같은 존재를 어떻게 생각했을까? 만약 그가 예수와 같은 존재를 긍정적으로 생각했다면 '양의 목자(선한 목자)'라고 해야 하고, 그렇지 않다면 '염소의 목자(삯군 목자)'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흔히 기독교인들은 꼬리를 내린 양과 꼬리를 치켜든 염소를 비교하곤 하는데, 양치기란 바로 여기에 근거를 두고 차용된 말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교열 제1안] 단어의 의미가 충돌하지 않도록 한다.
"그는 더 이상 '염소의 목자'도 아니고 인간도 아닌 자, 변화한 자이자 빛에 둘러싸인 자로서 환하게 웃었다!"

[교열 제2안] 역주를 덧붙인다.
"그는 더 이상 양치기(예수와 같은 존재를 빗대어 이른 말-역주)도 아니고 인간도 아닌 자, 변화한 자이자 빛에 둘어싸인 자로서 환하게 웃었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전  1···151617181920212223···26   다음 

최근댓글
최근트랙백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0   yesterday : 2
total : 8,94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