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문] 가장 기억에 남는 수업 중 하나는 동독 출신인 볼프강 레온하르트 Wolfgang Leonhard 교수가 가르친 "소련의 역사"였다.

[풀이] 문장 부호 사용 규정에 따르면 큰따옴표는 주로 대화나 인용 등에 사용하고, 작은따옴표는 따온 말 가운데 다시 따온 말이 있거나 마음 속으로 한 말, 강조 등의 상황에 사용한다.

[교열 제1안] 지금까지 내 기억에 남아 있는 수업 중 하나는 동독 출신의 볼프강 레온하르트 Wolfgang Leonhard 교수가 가르친 '소련의 역사'이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어머니에게 다행스럽게도 야구장에는 예일대에서 법학교수로 재직했던 월리엄 하워드 태프트William Howard Taft(법률가이자 정치가,미국의 27대 대통령)를 위해 고안된 두 배 크기의 좌석이 본류 뒤쪽에 있었다.

[풀이] 저자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 가운데 하나로 저자의 배경지식과 독자의 배경지식을 동일시하는, 이른바 의미 공유에 대한 착각을 들 수 있다. 위의 예문에서 미국 독자가 아닌 이상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가 뚱뚱한 인물이라는 사실은 생략할 수 없는 신정보에 속한다. 따라서 역자는 원문의 내용을 번역하는 과정에서 의미 전달이 쉽지 않을 경우에 문맥에 맞는 역주를 반드시 개발해야 한다.

[교열 제1안] 어머니에게는 다행스럽게도 예일대 야구장에는 법대 교수로 재직했던 월리엄 하워드 태프트William Howard Taft(미국의 제27대 대통령으로 역대 대통령 가운데 가장 뚱뚱했던 인물)를 위해 마련된 두 배 크기의 좌석이 홈 베이스 뒤쪽에 있었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세계가 미국을 주시하고 있었으며, 공화, 민주 양당은 이 난국에 대처해야 했다.

[풀이] 반점은 같은 자격의 어구를 열거할 때 쓰고, 가운뎃점은 열거된 여러 단위가 대등하거나 밀접한 관계임을 나타낼 때 쓴다. 위의 경우에 대등절을 연결할 때 사용한 반점 뒤에 또 다시 반점을 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반점을 대신해 가운뎃점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교열 제1안] 세계가 미국을 주시하고 있었고, 공화 · 민주 양당은 이 난국에 대처해야 했다.
[교열 제2안] 세계가 미국을 주시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화, 민주 양당은 이 난국에 효과적으로 대처해야 했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조지 부시 대통령은 흑인들에게는 신경 쓰지 않습니다.

[참고] George Bush doesn't care about black people.

[풀이] 서양인은 이름(first name)을 앞에 쓰고 성(last name)을 뒤에 쓴다. 이름과 성 사이에는 세례명을 쓰거나 존경하는 사람의 이름을 쓴다. 이를 middle name이라고 하는데, 기념하는 의미가 강하므로 생략해도 무방하다. 특히 피카소나 사라사테처럼 middle name이 긴 경우에는 생략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생략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실례로 미국의 43대 대통령 조지 W. 부시는 아버지와 이름뿐만 아니라 성도 같다. 따라서 반드시 middle name을 써야 하는데, 이니셜로 써도 무방하다. 즉 아버지 조지 허버트 워커 부시(George Herbert Walker Bush)는 '조지 H.W. 부시'로, 조지 워커 부시(George Walker Bush)는 '조지 W. 부시'로 쓴다. 다만 동명이인을 구분할 목적이 있거나 이름보다 middle name이 더 유명한 사람이라면 풀네임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교열 제1안]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흑인들에게 관심이 없습니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보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 대회에서 케리는 전 동료 선원을 초대하고 거수경계를 하며 대통령 후보자 지명권을 수락했다. "저는 존 케리입니다. 임무를 말씀해주십시오."

[참고] At the Democratic National Convention in Boston, Kerry invited former shipmates and accepted the nomination with a salute. "I'm John Kerry, and I'm reporting for duty."

[풀이] 위의 참고문을 번역할 때, "former shipmate"를 "전 동료 선원"으로 번역하면 존 케리는 전직 선원이 되고 만다. 또한 "reporting for duty"를 "임무를 말해주세요."로 번역하면 존 케리는 스타크레프트의 유닛이 되고 만다. 물론 텍스트만 놓고 본다면 번역이 잘못되었다고 말하기 어렵다. 다만 존 케리 후보가 자신을 베트남 전쟁의 영웅으로 부각시키면서 민주당 전당대회 마지막 날, 대통령 후보 지명 수락 연설을 하기 위해 연단에 오르자마자 군대식으로 거수 경례를 하면서 보고를 했다는 사실을 안다면 그렇게 번역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 "reporting for duty"를 인터넷으로 찾아보면 스타크래프트 유닛 대사를 번역해 놓은 지식인 자료가 검색된다.

[교열 제1안] 보스턴에서 열린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옛 월남전 전우들의 소개로 등장한 케리는 거수경계로 대통령 후보자 지명을 수락했다. "저는 존 케리입니다. 대통령 후보의 임무를 명받았습니다."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한글날 큰 잔치를 통해 한글 창제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게 하시고

[풀이] '되새기다'는 "지난 일을 다시 떠올려 골똘히 생각하다."를 뜻하는 말로서 그 앞에 놓인 '다시금'은 군더더기 표현이다. 군더더기 표현(Pleonasm)이란 의미가 유사한 말을 반복 사용하는 비경제적 또는 잉여적 표현을 가리키는 말이다. 현행 학교 문법에서는 이를 자연스럽지 않은 표현으로 규정하지만 국립국어원에서는 군더더기 표현이 일상적인 언어생활에 깊숙이 침투해 있음을 감안하여 그 사용을 일부 묵인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올바른 언어습관이 아니라면 방치할 것이 아니라 바로잡는 것이 당연한 일일 것이다.

[교열 제1안] 한글날 큰 잔치를 통해 한글 창제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시고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우리 말과 글을 더욱 갈고 닦게 하소서.

[풀이] '우리 말'과 '우리말'은 다르다. 전자는 "우리가 하는 말"을 뜻하고, 후자는 우리나라의 말이란 뜻으로, '한말'을 가리킨다. '우리 글'과 '우리글' 또한 마찬가지다. 전자는 "우리가 쓰는 글"을 뜻하고, 후자는 우리나라의 글자라는 뜻으로, '한글'을 가리킨다. '한말'과 '한글'을 뜻하는 '우리말'과 '우리글'을 붙여 써야 하듯이 '갈고닦다' 또한 한 단어이므로 붙여 써야 한다.

[교열 제1안] 우리말과 우리글을 더욱 갈고닦게 하소서.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일 배포된 이명박 대통령의 신년연설 원고에 실무자의 '오타(誤打)'로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되는 바람에 관련 부처 공무원들이 바로잡느라 진땀을 흘리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금년부터 근로장려세제를 도입해 일하는 저소득층에게 최대 월 120만 원까지 지원할 것"이라는 부분이 문제의 대목.

근로장려세제(EITC)는 일하는 빈곤 계층의 실질소득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주는 일종의 생활 보조금. 올해 9월 처음 지급되는 근로장려세제 지원 대상자는 63만 가구로 추산되며 지원금액은 가구당 최대 '연간 120만 원'이다.

하지만 '연(年)'이 '월(月)'로 잘못 표기된 대통령 연설문대로라면 정부가 지원금으로 매월 최대 120만 원씩, 연간 1440만 원까지 지원하는 셈이 된다.

담당 부처인 기획재정부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의 신년연설을 지켜보다 크게 당황했다.

이에 따라 재정부는 이날 오후 3시경 출입기자들에게 "대통령 신년연설문에 중요한 오타가 있다."며 "'월 120만 원'이 아니라 '연 120만 원'이 맞다."는 e메일을 보냈다. - 동아일보 2009년 1월 3일 차지완 기자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트랙백 0  |  댓글 0  |


국내 대기업 A사는 2001년 신항만 건설에 나서면서 유럽 기업인 B사에 항만 준설을 맡겼다. 그런데 3년 후 두 회사 사이에 분쟁이 생겼다. 국세청이 B사의 초대형 준설선을 국내 고정사업장으로 보고 B사에 300억원대의 법인세·부가가치세 등을 부과한 것이다. B사 측은 "준설공사를 맡긴 A사에서 세금을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A사 측은 "B사에 부과된 법인세 등을 우리가 왜 내느냐."고 맞섰다.

결국 두 회사는 2007년 5월 국제상업회의소(ICC) 국제중재법원을 통해 국제중재 절차에 들어갔다. 캐나다의 헨리 알바레스 변호사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중재인들로 중재판정부가 구성됐다. 두 회사가 국내 대형 로펌들을 각각 대리인으로 선임한 가운데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변론이 진행됐다.

공방 과정에서 계약서에 기재된 '조사' 하나가 핵심 쟁점으로 등장했다. "어떤 모든 원천징수세도 A사가 부담한다."는 문구를 두고 B사 측이 "한국어 조사 '도'는 '또한(also)'이라는 의미"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원천징수세 또한 A사가 부담한다."는 뜻인 만큼 원천징수세가 아닌 법인세 등 다른 세금도 A사가 내야 한다는 논리였다. 이에 대해 A사 측은 "한국어에서 '어떤 ~도'는 강조의 의미를 담은 것이란 점에서 '또한'과는 다르다."며 "문제의 문구는 원천징수세만 부담하면 된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어떤 변호사도 이 법률의 적용을 받는다."고 할 경우 변호사를 강조한 것이지, 다른 직업까지 법률의 적용을 받는다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였다. 외국인들로 구성된 중재판정부는 양측이 주장을 굽히지 않자 동시통역사에게 물었다. 동시통역사는 A사 측의 해석이 옳다는 의견을 내놨다. 중재판정부는 양측이 제시한 서류와 변론 결과 등을 검토한 끝에 최근 A사의 손을 들어줬다.

A사를 대리했던 법무법인 광장의 임성우 변호사는 "조사 하나에 수백억 원이 걸린 분쟁의 향방이 달라질 수도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며 기업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임 변호사는 "만약의 분쟁에 대비해 계약서 작성시 전문가의 검토를 거쳐 정확하게 문구를 다듬어야 한다."면서 "계약 과정에서 오갔던 서류들을 잘 정리하는 것은 물론, 협의 내용을 문서로 남겨두는 치밀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06년 캐나다에서는 한 정보통신 회사가 계약을 체결하면서 계약서에 쉼표를 잘못 찍는 바람에 20억 원의 손해를 보기도 했다. - 중앙일보 2009년 7월 2일 권석천 기자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원문] 하늘과 땅과 사람을 모음으로 삼고, 혀와 입술의 모습으로 자음을 삼아 28자를 만드셨으니, 이는 세상과 사람을 하나로 모으는 우리 민족의 정신이 아니고 그 무엇이겠습니까.

[풀이] 선행절의 짜임과 후행절의 짜임을 항상 일치시켜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그렇게 하는 편이 무난하다. 아울러 '민족의 정신'은 '민족정신'과 달리 민족의 어떤 정신을 말하는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을 보완해야 한다.

[교열 제1안] 선후행절의 짜임을 일치시킨다
하늘과 땅과 사람의 모양으로 모음을 삼고, 혀와 입술의 모양으로 자음을 삼아 28자를 만드셨으니, 이는 자연과 사람을 한데 어우르는 우리 고유의 민족정신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 글말닷컴 http://www.geulma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전  123   다음 

최근댓글
최근트랙백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0   yesterday : 2
total : 8,947

티스토리 툴바